치매를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치매환자는 점점 늘어가고 있다.

치매환자들이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남의 일 처럼 생각하다가는 큰코 다친다.

이제는 100세 시대라고 한다.

오래사는 세상이 된만큼 치매에 걸릴 확률은 높아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지금 방영되고 있는 TV드라마에서 탤런트 감우성이 젊은 나이에 치매에 걸린 환자 역할을 하는 것을 보았다. 물론 젊은 나이에 치매에 걸린다는 가정이 조금은 과장된 상황이기는 하지만 시청자들의 눈에는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었고 사랑이라는 부부사이의 관계로 이겨내는 스토리가 전개되고 있었다.

하지만 현실은 많이 다르다. 그것도 아주 많이 ,,,,,

실제로 치매로 고생하고 있는 가정은 얼마나 끔찍한 실제상황들이 연출되는지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 치매에도 예쁜 치매가 있고 미운 치매가 있다. 치매에 걸렸다고 해서 모두가 난폭해지는 것은 아니다. 다만 과거의 기억들이 하나씩 하나씩 머리속에서 사라지면서 본인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것이 치매다. 즉, 점점 뇌세포가 죽어가는 질병이라고 할 수 있다.

2019년 6월 22일 동아일보의 위클리 리포트에 의하면

<<아내해친 치매노인 구금 대신 치료>>법원에서 이러한 판결을 내렸다. 환각으로 인해 잠자고 있던 아내를 살해한 사건이었다. 실제 일반가정에서 치매환자로 인해서 발생하는 사건사고는 무수히 많다. 치매환자가 작년까지 75만명으로 증가했다. 현재 15분마다 1명의 치매환자가 발생한다고 한다.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우리나라의 경우는 이제 더이상 치매로 부터 자유로운 국가가 아니다.

이제 치매는 막연히 걱정해서 해결될 질병이 아니다.

수명을 늘어나고 또한 치매에 대한 위험도 커져가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치매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 자신의 유전상태를 점검하여서 혹시라도 가지고 있을 치매유전에 대비를 하여야 한다. 최근에 많이 하고 있는 유전자 검사를 통하여 자신에게 치매유전자가 있을지 검사하여, 혹시모를 위험에 대비하는 것이 치매를 이기는 방법일 것이다.

치매는 자신에게도 가족에게도 무서운 병이다.

사랑하는 나의 가족에게 그런 끔찍함을 경험하게 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있겠는가?

그러나 막연히 걱정만 하고 있다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성큼 다가올 수 있는 질병이 치매다.

조금이라도 빨리 조금이라도 일찍 미리 알고 치매가 오는 시기를 뒤로 늦추는 것이 현명한 대처방법일 것이다

그것이 진정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것이다.

지원상담 신청하기

지원상담 신청 후 배정된 담당자가 곧 연락 드립니다